default_top_notch

충남도의회 행문위, ‘도 전국 윷놀이대회, 의회 경시 처사’ 강력 질타

기사승인 2021.01.27  16:02:38

공유
default_news_ad1

- 문체국 주요 업무계획 보고회서 지적…실제 사업비, 의회 예산심사 승인 금액대비 5배 차이

   
 

충남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위원장 정병기)가 최근 논란을 빚은 충남도의 전국 윷놀이대회 사업에 대해 “의회를 경시하는 처사”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당초 예산심사에서 승인된 사업이 계획과 다르게 별도의 보고 없이 예산 등이 변경됐기 때문이다.

26일 열린 문화체육관광국의 2021년도 주요업무계획 보고에서 정병기 위원장(천안3·더불어민주당)은 “윷놀이의 역사성을 계승하겠다는 목적에 따라 사업비 1억 원을 승인한 것”이라며 “급박한 상황이라는 핑계로 사전보고 없이 변경한 것은 잘못 됐다”며 “도민의 세금을 사용하는 만큼 사업 추진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종화 위원(홍성2·국민의힘)도 “도민 문화 기회 향유를 위해 승인한 사업임에도 예산이 1억 원에서 6억 원으로 확대된 것은 의회를 속인 것”이라며 “결코 적은 금액이 아님에도 설명조차 없었다. 도민들이 매우 화가 난 상황”이라고 나무랐다.

김연 위원(천안7·더불어민주당)도 “윷놀이의 유네스코 등재를 위해선 충남만의 독창성과 역사성을 고려해야 하는 데 쉬운 길은 아닌 것 같다”며 “유네스코 등재가 쉽지 않은 만큼 충남만의 역사적인 스토리텔링 발굴 등 세부 계획부터 탄탄하게 준비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옥수 부위원장(비례·국민의힘)은 “문화의 달 행사를 3일 동안 진행하는 것으로 보고돼 있는 만큼 명절 연휴 등을 활용해 많은 사람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간을 고려해야 한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되지 못할 경우도 대비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관광지 개발과 예술인 지원 문제 개선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김형도 위원(논산2·더불어민주당)은 “원산도 관광단지 조성사업이 진척되지 못하는 이유는 탁상행정 때문”이라며 “직접 발로 뛰고 움직여 속도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영우 위원(보령2·더불어민주당)은 “안면도 관광지 개발을 위해 별도의 전담반을 꾸려 30년 정도 운영하고 있지만 서 너 건의 투자유치는 무산되고 현재 기획재정부 연수원 한 건만 확정된 상황”이라며 “실적이 없는 사업부서는 과감히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기영 위원(예산2·국민의힘)은 “예술인 고용보험제도 취지에 비해 적용 대상이 현실과 맞지 않는다”면서 “월 소득 50만 원 이상, 65세 이상 제한은 현실성이 없는 만큼 대상 폭을 넓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행문위는 이날 충남도서관으로부터 올해 주요 업무계획을 청취하고 방한일 의원이 대표발의한 ‘충청남도 천연기념물 동·식물 보호활동 지원 조례안’ 1건을 원안 가결했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