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논산시, 설 성수품 특별단속 나서

기사승인 2021.01.27  16:06:12

공유
default_news_ad1

- 2월 5일까지 제조·가공·유통업소 및 대형마트 등 대상

논산시는 설 명절을 앞두고 오는 2월 5일까지 2주간 제조·가공·유통업소, 대형마트 등을 대상으로 설 명절 성수품 특별단속에 나선다.

시에 따르면 이번 단속은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충남도 내 타 시·군 유관 부서와 합동·교차 단속 방식으로 진행된다.

단속 대상은 △설 성수품 제조업소 △대형마트 및 식당 △축산물 가공 및 판매업소 등이며, 단속 내용은 △원산지 거짓표시 △제조방법 및 위생상태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진열·판매 행위 등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에 발맞춰 대상 업체의 방역수칙 이행 여부와 종사자의 건강검진 실시 여부, 개인위생 상태, 위생복장 착용 여부 등에 대한 단속도 병행 실시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고향 방문을 자제하는 사회 분위기로 인해 명절 성수품 구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점검에 각별히 신경 쓸 계획”이라며 “생산자와 소비자를 모두 보호하고, 시장 질서를 수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