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논산시, ‘신속‧안전’ 백신접종에 ‘최선’

기사승인 2021.02.26  16:46:45

공유
default_news_ad1

- 고위험시설 종사자 및 입소자 우선 접종…차후 일반 시민 확대

   
 

논산시가 26일 오전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돌입했다.

접종 백신은 국내 첫 허가를 받은 아스트라제네카로, 지난 25일 1차적으로 1,500명분이 논산시 보건소와 백제종합병원으로 배송됐다.

백제종합병원은 이날 1호 접종을 시작으로 총 360명을 접종할 예정이며, 이후 정부 방침에 따라 순차적으로 43개 요양병원·정신요양시설·고위험의료기관의 만65세 미만 종사자 및 입소자 3,626명에 대한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을 위해 의사 1명, 간호사 1명, 공무원 2명으로 구성된 방문팀을 편성해 대상 시설을 직접 찾아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며, 별도로 논산시보건소와 협약의료기관(백제종합병원)도 자체 접종에 나서게 된다.

시는 우선접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후 2, 3분기에 걸쳐 9만 8,000여 명을 접종할 수 있는 백신을 확보해 정부 지침에 따라 순차적으로 임산부를 제외한 18세 이상 전 시민을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며 자세한 일정은 백신 수급이 완료된 후 확정된다.

시는 이번 백신 접종에 대비해 요양병원·시설의 일선 관리자를 대상으로 접종 절차와 요령, 백신 관리 등에 관한 특별교육을 실시함은 물론 이상반응 시 신속하게 이송해 시민의 안전을 지켜낼 수 있도록 논산시의사회,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촘촘한 안전망도 구축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시민들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접종받을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백신 수급 상황과 예약관리시스템을 꼼꼼하게 점검하고 있다”며 “오랜 기다림 끝에 시작되는 백신 접종이 코로나19 방역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희망의 불빛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시는 향후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백신접종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동고동락전천후구장에 접종센터를 설치하고 모의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며 철저한 백신 관리와 시설 점검 등에 만전을 기울일 계획이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