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추석명절 앞두고 민생 해결에 적극 나서라’

기사승인 2021.09.13  16:59:55

공유
default_news_ad1

- 허태정 대전시장, 주간업무회의서 재난지원금 지급‧코로나 집단감염 탄력 대응 등 주문

   
 

허태정 대전시장은 13일 주간업무회의에서 추석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보다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힘쓸 것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지금은 기초생활수급자 외에도 자영업자 등이 코로나 여파로 위기 상황에 내몰린 경우가 많다”며 “보건복지국 뿐 아니라 모든 연관 부서가 민생문제를 꼼꼼히 챙기는 한 주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허 시장은 “현재 진행 중인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시와 자치구 모두 어려움이 적지 않을 것”이라며 “소득기준에 따른 지급 결정으로 발생하는 혼란과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허 시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에 따라 학원 등 젊은 층 방역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주문했다.

허 시장은 “백신접종이 상당 부분 진행되면서 최근 집단감염이 학원과 같은 낮은 연령대 이용시설에서 발생하는 추세”라며 “이에 대해 교육청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연말까지 집중관리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허 시장은 시정 발전을 위한 내년 신규 사업 발굴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도 지시했다.

허 시장은 “신규 사업은 지역 발전 관점에서 반영되도록 관심을 갖고 추진돼야 한다”며 “특히 내년은 대선을 앞두고 지역공약이 국가사업이 될 수 있는 기회인만큼 새로운 아이템을 발굴하고 정책화되도록 하는 데 적극적이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밖에 이날 허 시장은 공사·공단과 협력체계 강화 등 현안을 논의했다.

/조명서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