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충청지역 소방대 효시는 ‘강경소방조’

기사승인 2021.09.30  16:55:35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남소방본, 1904년 창설 강경소방조 추가 자료 발굴 박차

   
구, 한일은행 강경지점 건물(등록문화재 제324호)로 현재 강경역사관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실내에는 다양한 역사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충남소방본부는 충청지역 4개 시·도(대전, 세종, 충남, 충북) 중에서 소방대가 가장 먼저 창설된 지역은 충남 논산시 강경읍이라고 30일 밝혔다.

충남소방본에 따르면 강경소방조는 117년 전인 1904년 창설돼 충청지역에서는 효시이며 전국적으로도 매우 이른 편에 속한다.

당시 대부분 대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소방대가 창설되기 시작한 것에 비추어보면 인구 2만 정도의 소읍이었던 강경에 소방대가 창설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우리나라에 기계식 소방장비와 조직을 갖춘 근대적인 의미의 소방대 창설은 1876년 강화도조약 체결 이후 부산, 원산, 인천 3개 항구의 개항과 연관돼 있다.

개항지역에 일본인 거류민들이 늘어나면서 이들이 자체적으로 비용을 마련해 자치적인 차원의 소방대를 만들기 시작했다.

소방대 이름은 조합으로 결성했다는 의미에서 지역명칭에 소방조(消防組)를 결합해 지었다. 소방대원은 특이하게도 다국적으로 편성돼 조선인, 일본인, 중국인(청)으로 구성됐다.

우리나라 최초의 소방대는 조선 세종 8년인 1426년에 만들어진 금화군(禁火軍)이지만 1876년 개항 이후의 근대적 소방대는 1877년 창설한 부산소방조가 최초다.

이어 1884년에는 인천소방조, 1899년에는 경성, 목포, 군산, 원산소방조가 창설됐다. 강경소방조는 진남포 및 평양소방조 창설과 같은 해인 1904년에 조직됐다. 당시 소방조가 운영된 지역 중 강경이 가장 작은 도시였다.

충청지역에는 강경을 시작으로 1907년에 충주소방조가 창설됐으며 1911년 공주와 예산소방조, 1912년 천안소방조, 1914년 홍주소방조가 그 뒤를 이었다.

충남소방본 관계자는 “다른 도시들보다 규모가 작았음에도 소방대가 가장 먼저 설치된 이유에 대해 강경이 조선 후기 전국의 2대 포구, 3대 시장으로 꼽히며 번창하던 곳으로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에 걸쳐 시가지가 크게 발달했던 것과 연관돼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경역사관(등록문화재 제324호 구, 한일은행 강경지점 건물에 소재)에 전시된 강경역사 연표에 따르면 1897년 일본인 상인 20여 명이 이주해 상주했고 1899년에는 강경일본인회가 설립됐다. 이처럼 강경에 근대문물이 도입되고 상업이 발달하면서 거주민이나 이동인구가 크게 늘어나 소방대의 필요성도 높아졌을 것으로 보인다.

당시의 신문기사를 보면 강경소방조는 완용소방펌프와 가솔린소방펌프 같은 근대식 장비와 모터사이렌이 달린 경종대를 갖추고 있었으며 매년 봄과 가을에 대규모 소방훈련을 실시하는 등 활발히 활동했다.

특히 1929년 4월에는 창설 25주년을 맞아 주민들에게 다채로운 시범훈련을 선보였는데 소방펌프로 오색의 물기둥을 뿜어 올려 장관이었다고 소개하고 있다.

조선호 소방본부장은 “올해 공주와 예산 소방조 창설 110주년이 되는 해를 기념하여 충남 소방의 역사를 발굴하고 정립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역사는 단순히 흘러간 과거의 사실이 아니라 현재를 알고 미래의 방향을 설정하는 데 가장 중요한 정책적 자료인 만큼 앞으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소중한 문화자산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한국소방행정사’의 자료에 의하면 1877년에 시작된 소방조 창설은 이후 전국으로 확대되어 1930년대까지 거의 모든 읍·면에 설치됐다. 1938년도를 기준으로 전국에는 1,393개의 소방조가 있었으며 6만 9,414명(한국인 6만 1,412명, 일본인 7,965명, 중국인 37명)의 소방대원이 활동했다.

/김향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