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지구대에 돼지저금통 놓고 간 형제 '훈훈'

기사승인 2022.01.04  15:38:19

공유
default_news_ad1

- 초등생 2명, 100만 원 상당 복 돼지 저금통 3개‧손 편지 선물

   
공주 금학지구대 현관앞에 놓인 복돼지와 손편지

지난해 30일 눈이 펑펑 내리는 날, 초등생 천사 두 명이 공주 금학지구대 현관 앞에 복 돼지 3마리와 고사리 손으로 예쁘게 쓴 손 편지를 놓고 가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4일 충남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형제로 보이는 남자 초등학생 두 명이 종이가방 손잡이를 사이좋게 한 쪽씩 들고 금학지구대 현관 앞에 종이가방을 놓고, 왔던 길로 황급히 뛰어가는 장면이 지구대 CCTV영상 속에 담겼다.

이에 지구대 윤여선 순경이 황급히 이들을 찾아 나섰으나 결국 찾지 못 했다.

종이가방에는 돼지저금통 3개와 “게임기를 사려고 모은 동전을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써 달라”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손 편지 2장이 들어 있었다.

심은석 공주경찰서장은 “게임기를 사려고 수년간 모은 돈일 텐데 이렇게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선뜻 두고 간 형제들의 마음 씀씀이가 아마도 전생에 천사가 아니었나 싶다”고 전했다.

한편, 공주경찰서는 이들이 놓고 간 돼지저금통 속 현금 100만 8,430원과 금학지구대 직원들이 1년간 모은 저금통의 현금 등을 합쳐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고 천사 어린이들을 찾아 표창할 계획이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