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대전시, 올해 첫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검출

기사승인 2022.09.26  08:38:58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보건환경硏, 고위험군 대상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당부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주(9월 4주) 의뢰된 검체에서 대전지역 첫 계절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26일 밝혔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청과 연계하여 매주 대전지역 국가호흡기바이러스통합감시(K-RISS) 협력병원에 호흡기 증상으로 내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호흡기 질환 원인병원체를 분석하여 바이러스성 호흡기감염증의 계절별 유행양상을 감시하고 있다.

연구원은 이번에 발견한 인플루엔자바이러스는 A(H3N2)형이라고 설명하며, 2022 ~ 2023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9.16.)과 맞물려 해마다 동절기에 유행을 보였던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코로나19와의 동시유행(트윈데믹)이 예상된다며 시민들에게 세심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연구원은 올해 대전지역에서 첫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을 계기로 인플루엔자 유행 시기인 올 9월부터 내년 5월까지 집중적으로 실험실 진단 감시체계를 강화해 감염병 예방 및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인플루엔자는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어 독감을 일으키는 병원체로 두통, 근육통, 피로감, 쇠약감, 식욕부진 등 전신증상과 38℃ 이상의 고열, 기침, 가래, 인후통 등 코로나19와도 유사한 증상을 보인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코로나19와 마찬가지로 인플루엔자 역시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고위험군인 어린이, 임신부, 어르신의 적극적인 예방접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명서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