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2022 탑정호 영산재‧논산시민 문화공연 ‘성료’

기사승인 2022.09.26  14:44:29

공유
default_news_ad1

- 불교 영혼 천도의식‧시민 문화공연 어우러진 시민화합 돋보여

   
 

‘2022 탑정호 영산재 및 논산시민 문화축제’가 24일 탑정호 제3주차장에서 많은 시민들의 참여 속에 성대히 베풀어졌다.

충남도와 논산시가 주최하고 재단법인 한국불교법륜종 총무원(총무원장 보성 성진)이 주관한 이날 행사는 불교의 영혼 천도 의식인 ‘영산재’와 ‘논산시민 문화공연’이 어우러져 시민 화합의 의미를 더했다.

행사에는 백성현 논산시장, 김종민 국회의원, 서원 논산시의회 의장, 한국불교법륜종 종정 영산 정각스님, 총무원장 보성 성진스님, 종회의장 정경 지원스님, 논산시 불교사암연합회장 탄호 혜광스님 및 스님, 신도, 시민 등 700여 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행사는 논산 두레풍물보존회의 풍물 공연을 시작으로 인묵 스님이 진행하는 탑정호 영산재 및 법요식이 이어졌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0호인 영산재는 지난 2009년 유네스코 세계 무형 유산으로도 지정된 불교식 의례로, 논산에 잠든 영혼들의 극락왕생을 기원하고 지역의 번영과 안녕을 바라는 숭고한 염원 속에 엄수됐다.

아울러 이어진 문화공연에는 대북 공연과 퓨전 국악, 지역의 청소년들이 준비한 폴 댄스와 밸리 댄스, 주민자치 합창, 지역 예술인 공연이 펼쳐져 시민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백성현 시장은 “종교, 이념, 지역이라는 갈등을 뛰어넘어 논산이 가진 소중한 가치를 지키고, 부흥의 도시로 나아가는 데 뜻을 모아야 할 때”라며 “오늘의 이 시간이 시민의 화합을 도모하고, 우리 지역이 가진 문화와 전통의 가치를 빛나게 만드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성진 스님은 “오늘의 영산재는 논산 땅에 누워있는 전쟁 고혼의 한을 풀고 극락왕생을 바라는 뜻깊은 의식”이라며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하는 제례 행사를 이어가며, 새로운 시대로 나아가는 논산시의 번영을 기원하겠다”고 했다.

/권기택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